[옆집언니 육아일기]①출산보다 더 많은 눈물 흘린 ‘모유 수유’

[편집자주] 기자는 2013년에 딸을 낳아 키우고 있는 워킹맘이다. 개인 사정으로 친정과 시댁에서 모두 아이를 봐주실 수 없어 조리원에서 나오자마자 혼자서 아이를 키웠다. 친구들에 비해 아이를 빨리 낳은 편이라 조언을 구할데도 마땅치 않았다. 할 수 있는 건 인터넷이나 책을 찾아보는 정도였다.

5년 전 봄 날에도 그랬지만 지금도 육아는 해도해도 끝이 없고, 늘지 않는 인생의 숙제다. 아이를 키우면서 결혼 전에 했던 많은 생각이 바뀌었지만 그때도 지금도 변하지 않는 건 ‘육아에 정답은 없다’와 ‘나와 내 아이의 스타일에 맞게’다. 나 역시 육아의 답을 제시하려고 하는 건 아니다. 세상의 모든 아이의 기질이 다르고 엄마의 성향이 다른 만큼 수학공식처럼 딱 떨어지는 답이 있을 거란 생각 자체가 말이

육아
육아
아이를 낳았는데 왜 모유가 나오지 않을까? 산고의 고통만 지나고 나면 모유는 자연히 흐를 줄 알았다. 아무도 말해주지 않았던 모유수유의 고통은 조리원에 도착한 첫 날부터 시작됐다. 아이를 낳고 사흘째가 되자 가슴이 부어 오르면서 아프기 시작했다. 뜨거운 돌처럼 굳고 열이 났다.  ㅠㅠ 상태를 본 조리원 원장님은 오케타니 마사지 선생님을 긴급 호출했다.
(*오케타니는 모유 수유 산모를 위해 개발된 유방관리법의 대명사로 일본의 조산사 오케타니 소토미가 1930년 창안했다. 젖몸살, 유방·유두 통증, 유방울혈 등 모유 수유 시 겪는 유방문제 해결에 효과적이라서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다.)
오케타니 선생님은 “오래간만에 힘든 산모님이 오셨다”며 “노력은 해보겠지만 유선이 막히면 병원에 가야할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애 낳은 지 사흘 밖에 안됐는데 또 병원이라니. 게다가 병원에 가서 항생제를 맞으면 아이에게 초유를 먹일 수 없다는 생각이 드니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당시 내 머릿속엔 수 많은 출산 육아 관련 서적을 통해 읽은 엄마가 아이에게 해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 ‘초유’를 빨리 먹여야 한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
우선은 선생님이 지금은 손을 데선 안되고 얼음 찜질을 해주어야 한다며 조리원 내 얼음찜질 팩을 갖다 줬다. 젖몸살은 산고만큼 고통스러웠지만 초유에 대한 나의 의지를 꺾지 못했다.
얼음찜질을 열심히 하고 있으면 두시간에 한번씩 태평이(딸의 태명)가 와서 모유수유 실전 연습을 했다. 조리원 선생님은 유선이 뻥 뚫리려면 아이가 모유를 잘 빨아 줘야 하는데 아이가 입이 작아서 모유를 잘 먹지 못한다며 안타까워했다.
지금 와서 생각하면 세상 빛을 처음 본 아이가 처음부터 모유를 잘 빨면 그것도 이상할 일이다. 모유 수유도 아이와 엄마의 ‘합’이 맞아야 하는데 세상에 갓 태어난 아이와 엄마 역할을 시작한지 사흘 된 사람. 이 서툰 사람 둘이 시작하는 일이니 당연히 잘 안될 수 밖에 없고 힘들 수 밖에 없다.
조리원에 도착한 후 처음 유축한 초유의 모습. 신기하게도 초유의 색은 개나리 꽃처럼 노랗다. 한 시간 넘게 아픈 가슴을 쥐어 짜며 유축한 양이 10ml도 안된다.
조리원에 도착한 후 처음 유축한 초유의 모습. 신기하게도 초유의 색은 개나리 꽃처럼 노랗다. 한 시간 넘게 아픈 가슴을 쥐어 짜며 유축한 양이 10ml도 안된다.
제대로 먹지 못하고 배고프다고 우는 아이는 결국 다시 1층으로 내려갔다. 아이가 우는 소리에 머리를 쥐어 뜯으며 자책하기 시작했다. 아마도 고 3때 풀지 못했던 수학 문제를 두고 머리를 쥐어 뜯었던 이후로 처음이었던 듯 하다. 나는 왜 엄마인데 이런 것도 못할까. 왜 모유는 나오지 않는 걸까.
그런 생각에 누워있다 벌떡 일어나 가슴을 양 손으로 부여잡고 쥐어 짜기 시작했다. (나중에 들은 얘기지만 이런 행동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오히려 막힌 유선을 건드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킨다고 한다.) 아마도 그때 나온 초유보다 눈물이 더 많았을 거다. 한 시간 넘게 유축을 해도 10ml도 안됐다. 가슴은 점점 더 불어왔다.

 

임성영 기자

<저작권자 © 올리브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