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눈인줄 알았는데 사마귀야?”..잘못 손대면 2차감염

올해 초 남편과 아이의 발바닥에 딱딱한 무언가가 생긴 것을 보고 둘에게 티눈이 생겼다고 확신했다. 모양도 비슷한데다 ‘굳은 살=티눈’이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피부과 의사는 남편에게 생긴 것이 티눈, 아이에게 생긴 것은 사마귀라고 진단했다.

“티눈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사마귀입니다. 모양이 비슷해 흔히 헛갈리는 질환이죠”

발바닥에 딱딱하게 굳은 살이 생겨 걷을 때 마다 통증과 이물감이 느껴진다는 점에서 티눈과 사마귀는 상당히 비슷하다. 그러나 발병 원인과 치료법이 완전히 다르다.

티눈은 반복적인 마찰이나 압력이 가해진 부위에 굳은 살이 생기는 질환이다. 굳은 살이 넓은 지역에 걸쳐 분포해 생기는 것이라면 티눈은 좁은 부위에 집중돼 생겨나며 중심부에 단단한 핵을 갖는다는 차이가 있다.

티눈은 연성 티눈과 경성 티눈으로 나뉜다. 경성 티눈은 발가락의 등 쪽이나 발바닥에 주로 발생하며 핵 하부가 감각신경을 자극해 불편한 느낌이나 통증을 유발한다. 연성티눈은 발가락에 잘 발생하며 땀에 의해 짓무르게 돼 부드럽고 축축해져 하얗게 보인다. 보통 네 번째와 다섯째 발가락 사이에 많이 생긴다.

반면 사마귀는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생기는 바이러스성 질환이다. 피부 병변 모양이나 발생 부위에 따라 물사마귀, 편평사마귀, 수장족저(手掌足底)사마귀, 심상성사마귀, 성기사마귀 등으로 분류된다.

또한 사마귀는 주로 젊은 층에 생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마귀 환자의 40~60%가 15~24세 연령층이었다.

굳은살, 티눈, 사마귀의 원인과 단면도, 평면도(사진=보건복지부, 대한의학회)

티눈과 사마귀는 피부 병변 표면의 각질을 깎아 구분할 수 있다. 티눈은 뚜렷하게 핵이 보이는 반면 사마귀는 까만 점같이 모세혈관의 단면들이 보이는 특징이 있다. 특히 발바닥사마귀는 신발에 닿는 부위나 체중이 실리는 부위와는 상관없이 생기는 경우가 흔하며 여러 개가 모여 있고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다.

치료법도 다르다. 티눈은 마찰이나 압력이 있는 부위에 생기기 때문에 원인이 사라지면 자연적으로도 치유된다. 교정 신발이나 신발에 까는 패드로 자극을 줄여주면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다만 모든 티눈이 100% 자연 소멸되는 것이 아니다. 서울대학교병원 건강칼럼에 따르면 살리실산과 같은 각질 연화제가 포함된 도포제를 발라주는 것도 효과적이다. 살리실산을 자주 병변에 발라주면 각질층이 녹으면서 두께가 얇아진다. 최근에 많이 사용하는 티눈밴드에도 살리실산이 들어있어서 티눈 제거에 효과가 있다. 하지만 티눈이 크거나 핵을 제거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치료가 쉽지 않으며 다시 재발할 수 있다. 또한 중앙에 핵이 있거나 무른 형태의 티눈은 단순절제술이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등에 생긴 사마귀

반면 사마귀는 불편함뿐만 아니라 최악의 경우 암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발병한 위치나 환자의 나이, 면역 정도에 따라 적당한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사마귀 치료법은 완치율이 약 절반에 가깝고 재발률 역시 50%에 달한다.

치료법은 전기소작법, 냉동요법, 포도필린 도포요법, 이산화탄소 레이저 등이 있다. 전기소작법은 흔히 사용되는 방법이지만 흉터를 남길 가능성이 있으며 재발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전기소작법을 이용해 사마귀를 제거한 우리 아이의 경우 얼마 지나지 않아 같은 부위에 다시 재발했다. 첫 치료 당시 아이가 굉장히 겁을 먹었기 때문에 이후 사마귀 제거가 가능하다고 알려진 티눈 밴드를 부착했는데 약 2주 후 깨끗하게 제거됐다.

그러나 이 방법은 사람의 피부 특성에 따라 효과가 다를 수 있으며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 사마귀는 티눈고를 잘못 바르거나 손톱깎기로 깎아 내면 병변이 커지거나 번질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또 심한 경우에는 2차 감염까지 동반되는 일이 많아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피부과 전문의를 찾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임지혜 기자

<저작권자 © 올리브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